최근 들어 패키지 게임 시장이 망하지 않았느냐 하는 말이 있긴 합니다만, 직접 실물 CD를 구매하는 대신 스팀이나, 최근 블리자드 사가 하는 것 처럼 돈을 내고 디지털 다운로드하는 형식을 통해 패키지 게임 시장은 지속적으로 살아있는 것 같습니다. 저는 이 점에 대해 꽤나 다행이라고 생각하는 편입니다. 개인적으로는 다른 사람들과 함께 게임하는 것 보다는 솔로 플레잉 쪽이 편하다 보니, 온라인 게임도 혼자서 하고 다른 사람과의 접촉이 극미량인 저로서는 굉장히 반가운 무언가라고나 할까요. 돈이 넉넉했다면 아마도 몇 개씩 집어들고 하지 않았을까 싶은 생각도 해 봅니다.


  본론으로 들어가서, 기본적으로 사람들이 게임에 대해 돈을 주고 구매하면서 그에 대해 기대하게 되는 것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한국의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부분 유료 온라인 게임에서야 게임 내부의 특별한 요소를 사용할 권리를 얻게 되겠지요. 경우에 따라 단순히 게임 진행을 돕는 아이템일 수도 있고, 게임의 시스템 적인 부분에서부터 이득을 얻을 수 있게 하는 일종의 프리미엄 코스 이용권을 얻을 수도 있습니다…만, 제가 본격적으로 이야기하고 싶은 건, 첫 문단에서 말한 바 있는 '패키지 게임'을 구매할 때, 소비자들이 얻으리라고 기대하는 것이 무엇인가? 라는 부분입니다.


  깊이 생각해 볼 필요도 없습니다만, 우선 첫 번째가 게임 그 자체를 원하는대로 할 수 있는 권리입니다. 무언가에 돈을 지불하고, 그에 대한 이용권이나 소유권을 취득한다는 것은 비단 게임만의 이야기가 아닌, 모든 물건에 해당되는 일이 아닐까요? 요즘 들어 이러저러 말이 많은 디아블로 3의 경우도, 가장 문제가 되는 점이 바로 그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5.5만원이나 준 게임을 자신이 플레이하고 싶을 때 마음대로 플레이 할 수 없다는 점은 상당히 납득이 가지 않는 점이지요. 이는 전작인 디아블로 2가 인터넷 접속이 불가능하더라도 싱글 플레이를 지원하던 것과 비교되는 점이기도 합니다. 저야 뭐 딱히 디아블로 3 안한다고 할 일이 없는 것도 아닌지라, 꽤나 느긋하게 점검 끝나기를 기다려줄 수 있습니다만, 디아블로의 모든 유저들이 저처럼 태평한 마인드로 세월아 네월아 기다려줄 리는 없지요.


  계속해서, 두 번째로 기대되는 것은 완성된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는 권리입니다. 여러분들 중에서 체험판을 거금까지 들여가면서 살 분은 얼마나 계시려나요. 동인 쪽에서는 체험판 CD를 염가에 판매하거나 하는 일이 꽤 자주 있긴 합니다만 그건 동인쪽 이야기고, 제대로 된 회사에서 돈을 내야지만 우리 게임을 체험이라도 할 수 있다! 고 한다면 돈 낼 사람이 얼마나 있겠느냐…고 물으면 여러분들 중에는 틀림없이 낼 사람 있다! 고 말씀하실거라고 생각합니다. 네, 그 게임에 대한 기대치가 큰 분들이라면 돈을 내고서라도 그 게임을 일부분이나마 미리 해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는 것이 당연할 수도 있습니다만, 대다수의 소비층은 그렇지 않지요. 돈을 낸 이상 완성된 게임을 하고 싶은 건 당연한 권리입니다. 1.00 버전의 정식판 게임을 받았는데, 아직 스테이지는 절반밖에 완성되지 않았고, 후반부 패치는 언제 될 지도 모른다면…? 이건 찾아보기 힘든 조금 심각한 예시겠네요. 정말 멀쩡한 회사라면 이런 걸 돈 받고 파는 짓은 안 하지요. 대신 이런 건 있을 수 있습니다. 1.00 버전의 정식판 게임을 받았는데, 스테이지는 일단 다 있는 것 같다만, 인터페이스라던가가 정식판이라고 생각되지 않을 정도로 끝내주게 허술하고, 시스템적인 허점이 곳곳에 뻥뻥 뚫려있는… 이런 게임을 나오자마자 돈 주고 샀다면 굉장히 슬프지 않겠어요?


  이에 대해서 쉬운 말로 '패치 하면 되잖아요' 하고 말하는 분들도 여럿 있을 것 같습니다만, 패키지 게임은 기본적으로 오프라인을 전제에 둔 게임이고, 패치는 정말로 최소화되어야만 한다고 생각하는 바입니다. 물론 밸런스 조절 같은 건 정말로 어쩔 수 없겠지만, 그런 것도 아닌 이상 패키지 게임 주제에 일주일, 혹은 한 달에 한 번씩 게임을 실행하면 다짜고짜 패치를 할 것부터 요구하는 게임이라면 그건 좀…


  다만 저게 패키지 게임의 확장팩 등을 무시하는 발언은 아닙니다. 확장팩은 사실상 별개의 거대한 패치덩어리가 아닌가! 하고 주장하시는 분이 계시다면 딱히 할 말은 없습니다만, 저는 그 정도의 규모로 떨어져나오는 물건은 시스템적인 변화 등을 가져오기도 한다는 점을 생각하면서 느긋하게 바라볼 생각입니다만, 글쎄요.


  물론 위와 같은 경우에 대비하기 위해 소비자들은 지갑을 쉽게 열려고 하지 않고, 이에 회사들은 미리 일부분을 해볼 수 있는 체험판을 제공하거나, 하다못해 PV라도 멋들여지게 만들어서 사람들을 유인하려고 합니다. 양방의 밀고당기기가 잘 드러나는 부분이라고 볼 수도 있겠네요.


  여하튼, 돈이 오가는 거래인 이상 만만하게 볼 일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회사는 최소한 할 만큼은 해서 내고, 소비자는 신뢰 속에서 게임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해야겠지요. 


  말이야 쉽습니다만…

Posted by 토코라니노

댓글을 달아 주세요